[자료실]
게시글 보기
성병균 구강감염, 男이 女보다 3배 높은 이유 “성병바이러스 HPV 구강감염률 남성이 여성 3배”
Date : 2012-01-27
Name : 관리자
Hits : 1967

성병바이러스의 일종인 인유두종바이러스(HPV)의 구강 감염이 여성보다 남성에 훨씬 더 흔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미 오하이오주립대 연구진이 2009~20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NHANES)에 참여한 5천579명의 검사 자료분석해 미 의사협회지(JAMA)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14~69세 남성의 10.1%는 구강이 HPV에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의 구강 감염률은 3.6%로 남성의 3분의 1 수준이었다.

남성 중에는 60~64세와 30~34세 연령대에서 감염률이 더 높게 나왔다.

HPV 구강 감염은 흡연자, 과음자, 대마초 이용자에서 많이 발생하고 성관계 파트너가 많을 경우에도 비교적 감염 가능성이 높다.

연구를 이끈 모러 길리슨 박사는 “이번 분석 결과 일상 생활에서의 ‘비(非) 성적 접촉’에 의한 입 안 감염은 드문 것 같다”며 HPV 구강 감염도 성적 접촉과 상관관계가 있다고 강조했다.

길리슨 박사는 앞서 한 학회에서 HPV 구강 감염 여부로 두 집단을 나눠 비교한 결과 구강성교 파트너 수가 구강 내 감염위험을 결정하는 주요 인자라고 발표한 바 있다.

HPV는 일반적으로 성관계를 통해 옮는 바이러스로,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며 구강 감염은 두경부암(머리부터 목 부위 암을 통칭)의 원인이 된다.

입안이 HPV에 감염된 사람은 비감염자에 비해 구강암에 걸릴 확률이 50배나 높다.

남성에서 두경부암이 많은 이유도 HPV 구강 감염률이 더 높기 때문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길리슨 박사는 지난 30년간 여러 나라에서 구강암은 현저히 증가했으며 HPV 바이러스가 그 배경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